아이좋다니까 씨암탁을 잡니다. 내가 누구보다 고통스럽다.

아이좋다니까 씨암탁을 잡니다. 책을 두권이나 출간한 작가로서 가족과 친구들과 훌륭히 교감을 나누는 사회인으로서 비교적 안정된 삶을 이어가고 있었다. 그럼에도 마음속에 가득 들어찬 불만과 갈증이라니 말이다. 그 이유는 아무리 생각해봐도 내가 해낼수 있다고 믿는 삶에 비해 현실이 그리 대단한게 아니라는데 있다. 나는 늘 이런 기분이었다. 이것이 내가 할수 있는 최선일까?아이좋다니까 씨암탁을 잡니다. 나는 늘 이런 기분이었다. 

1